Customer Support

대구시, 신공항 도시 군위… 군부대 이전지구로 군위군 확정되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77회 작성일 24-01-12 10:16

본문

  • 20조 원 투입, 일자리 10만 개 창출

  • 인구 20.3만 명에서 2040년 25만 명


  • 대구광역시는 11일 오전 11시, 이종헌 신공항건설특보가 동인청사 2층 브리핑룸에서 군위군 도시공간개발종합계획 관련 기자설명회를 열었다.
    이 특보의 브리핑 전에 대구 김진열 군위군수는 “홍준표 대구시장님과 이번 군위군 도시공간개발종합계획의 기획을 맞는 관계 공무원에 감사를 드리며, 이 기회에 군위군도 적극적인 노력으로 신공항 도시 군위가 되도록 하겠다며 기자에게 보도를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이종헌 신공항건설특보는 브리핑에서 “대구시는 대구경북신공항 개항에 대비하고 군위군을 TK 미래 100년을 이끌 ‘글로벌 신공항 관문’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군위군 도시공간개발 종합계획’을 수립했다”라며 전했다.
  • 이어 대구광역시는 군위군에 TK신공항과 연계한 첨단산업단지, 배후 주거단지 및 생활 SOC 구축을 위해 최대 20조원 규모의 대규모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신공항 인근지역을 각종 규제를 배제하는 ‘TK신공항프리존’을 조성하여 중남부 신경제권을 선도하는 지역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 이번 종합계획에는 ‘첨단산업1·2지구’, ‘신 주거지구’, ‘문화·관광지구’, ‘군부대이전지구(후보지)’로 구분하고, 공항신도시·공항산업단지·공무원연수시설·맑은물 하이웨이 등 핵심사업과 연계돼 있다.
     신공항 첨단산업지구는 대구-군위 공동합의문의 공항 배후산업단지 3.3㎢(100만 평)를 훌쩍 넘는 파격적인 규모로 최대 30.7㎢(930만 평) 규모의 부지 확보를 계획했다.
     첨단산업단지는 동서 방향 산업벨트 형태로 1차에서 3차까지 최대 3개 단지를 계획해 반도체, 미래차, UAM, 수소, 친환경소재, 미래 섬유 등 첨단산업과 연구시설 등을 도입해 순차적으로 조성해 갈 예정이다.
     또한 기존 대구시 전역에 흩어져 있는 식품 가공 공장을 집적화하기 위해 교통접근성이 우수한 지역에 ‘식품산업단지’를 건설해 2차 가공식품의 활성화도 도모하고자 한다.
     첨단산단 내에 건설되는 SMR발전소를 통해 산단입주 기업에 값싼 전기를 공급해 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지원하고 신공항 시설과 주민 주거 지역에 지역난방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어 신공항 및 산업단지 종사자 등이 정주하는 미래형 주거·산업 복합도시인 에어시티는 신공항 근접지에 12.5㎢(380만 평) 정도를 계획했으며, 신 개발 공간뿐만 아니라, 구도심인 군위읍 일대를 포함해 균형발전을 도모해 미래 도시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신공항, 에어시티, 첨단산업단지 일대는 과감한 국내외 기업의 유치 및 투자를 끌어내기 위해 ‘TK신공항프리존(TKAFZ)’을 조성해 세계적 수준의 경쟁우위 신성장 거점으로 만들 예정이다.
     
    대구시는 11일, 군위군 도시공간개발종합계획 관련 기자설명회 중에 김진열 군위군수가 인사말 중이다. [사진=대구시]
    대구시는 11일, 군위군 도시공간개발종합계획 관련 기자설명회 중에 김진열 군위군수가 인사말 중이다. [사진=대구시]
    국방부와 2023년 12월 14일 민·군상생 업무협약 체결을 완료한 군부대 이전사업은 향후 군위군으로 이전지가 결정될 경우, 군위군이 신청한 우보면 일대를 이전 부지로 확정하고 군부대 이전사업들을 조기에 추진할 계획이다. 이전지역에는 ‘국군종합병원’을 건립해 지역민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군위군 산성면, 부계면 일대의 문화·관광지구에는 공무원 연수 시설을 포함해 복합 휴양관광단지로 개발한다. 공무원 연수시설 단지는 대구시와 구·군 공무원 약 1만4000명의 교육과 복지를 담당하는 시설 이외에도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골프장 등 레저시설, 호텔, 리조트, 고급 타운하우스, 산림휴양시설 등이 들어선다.
    향후 군위군이 추진하는 시니어 친화형 국민체육센터와 180홀 규모 파크골프장 등을 활용해 문화·관광자원 개발을 가속할 예정이다. 정수장, 하·폐수처리장, 환경기초시설 등 도시기반시설 건설도 고려했다.
    이번 계획은 군위군 등과의 협의를 거쳤으며 향후 관련 정부 계획에도 반영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 규모는 약 20조원 내외로 예산과 민간자본 조달을 통해 추진할 예정이다.
    군위군의 개발면적은 현재 13㎢(393만 평)에서 93㎢(2810만 평)로 약 7배, 인구는 2.3만 명에서 2040년에 25만 명으로 11배, 산업용지는 0.4㎢(12.5만 평)에서 30.7㎢(930만 평)로 최대 75배가 늘어나고 공항 및 첨단산업단지 조성, 기업유치 등으로 일자리는 10만 개 이상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