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Support

韓 vs 佛 자존심 대결 체코 원전···현장선 尹 나서달라 목소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9회 작성일 24-06-10 06:54

본문

핵재처리 무기로 직접 현장 뛰는 마크롱
박정원 혈혈단신 현지 설명회론 역부족
어떤 결과 나오더라도 지원 메시지 필요

체코 정부가 두코바니(Dukovany)와 테멜린(Temelin)에서 추진 중인 원자력 발전소 수주를 놓고 저렴한 건설 단가와 기술력 보유한 대한민국과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 강국 프랑스가 격돌했다.

8일 한국원자력산업협회에 따르면 프랑스 전력공사(EDF), 미국 웨스팅하우스, 한국 두산-대우건설-한국수력원자력 간의 3파전으로 진행되던 경합은 미국의 탈락으로 2파전으로 좁혀졌다.

앞서 체코 정부는 1월 31일 원전건설 입찰에서 웨스팅하우스사를 배제하고, 1200MW규모 원전건설 계획을 기존 1기에서 4기로 변경했다. 지난 2022년 말 미국 에너지부(DOE)가 체코 원전 수출 신고서를 반려하는 등 수모를 겪었던 한국으로선 미국의 탈락은 희소식이었다.

지금까지 동유럽에서 한국과 미국의 대결은 무승부다. 지난 2022년 10월에 진행된 폴란드 정부 주도 루비아토프-코팔리노 원전 사업에서 한국수력원자력이 메가와트(MW)당 약 267만 달러의 값싼 건설 단가를 제시했지만 웨스팅하우스가 이겼다. 반면 폴란드 정부 주도 원전계획을 보완하기 위한 별도 사업으로 진행되는 퐁트누프 프로젝트엔 한수원이 민간발전사 제팍(ZEPAK), 폴란드전력공사(PGE)와 함께 참여해 한국형 원자로(APR-1400) 4기를 지을 예정이다.  

폴란드 수주전에선 한국측이 제시한 건설 단가가 프랑스 EDF(약 460만 달러)와 미국 웨스팅하우스(약 400만 달러)에 비해 크게 낮았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정치·안보·외교적 변수에 밀리면서 정부 발주에 유독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1200메가와트(MW) 규모 원전 4기를 짓는 체코 수주전에서도 두산에너빌리티, 대우건설, 한수원이 EPC(설계, 조달, 시공) 능력을 내세우지만 프랑스는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가 가능한 전통적인 원자력 강국이다.

한국의 약점을 잘 아는 프랑스는 실제로 원자력 연료 공급 계약을 통해 체코와의 협력을 강화해왔다. 핵물질 전문 관리 업체 오라노(Orano)는 최근 체코 전력공사(ČEZ)와 우라늄 농축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마크롱 대통령도 직접 체코를 방문해 영업을 지원했다.

마크롱의 세일즈 포인트는 유럽 중심의 밸류체인 구축이다. 원자력 발전 비중이 35~40%에 달하는 체코는 재처리 기술을 이용해 폐쇄형 연료 사이클로 새로운 원자로를 운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모든 원자로를 일회성(once-through) 연료 주기로 운영하면서 사용후연료를 중간저장시설에서 수거해 러시아로 보내 위탁 재처리해온 방식을 벗어나겠다는 것. ※ 관련 기사 : [단독] 체코 원전 입찰 조건에 '재처리' 끼웠다···IAEA 비공개 문건 입수
엠마뉴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이 지난 3월 5일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 엑스

엠마뉴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이 지난 3월 5일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 엑스
두코바니-테멜린 원전 프로젝트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는 6월 말께 확정될 예정이다. 국내에선 재처리가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설비를 건설한 경험도 없는 한국이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이다. 웨스팅하우스와 한국전력공사·한수원 간의 분열로 인해 미국측에서 제공 가능한 재처리 기술을 포함한 공동 수출도 어려워졌다.   

한수원이 수주를 따내지 않으면 주기기 수출마저 어려워진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현장에 직접 뛰어들었다. 지난달 15일 개최한 현지 설명회에선 한수원이 체코 원전사업을 수주할 경우, 원자로·증기발생기 등 1차 계통 핵심 주기기는 두산에너빌리티가 공급하고, 증기터빈 등 2차 계통 핵심 주기기는 체코 자회사인 두산스코다파워가 공급한다는 복안을 제시했다.

지난 두달 간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이호연 에너지정책실장이 연이어 체코를 방문해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며 수주에 대한 기대를 높여 왔지만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현장을 누비는 프랑스에 비해 정부 차원의 외교적 지원 역량은 여전히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2030년대 세계 원전 시장은 5000~7400억 달러(570~840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체코 원전 시장만 30조원 규모로 윤석열 대통령의 적극적 목소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원자력업계 한 관계자는 "현지 방문이 어렵더라도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에 대한 메시지라도 내놔야 한다"며 "어떤 결과가 나오든 마크롱 대통령에게 밀렸다는 평가를 받는다면 앞으로 수주 전에서도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