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Support

한전 "UAE 바라카원전 4호기 원자로 가동…본격 운영단계 돌입"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4회 작성일 24-03-04 13:05

본문

한국전력은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원전 최종 호기인 4호기 원자로 가동을 통해 UAE원전 4기의 본격 운영 단계에 돌입했다고 1일 밝혔다.

바라카원전은 한전이 한국 최초로 수출한 1천400메가와트(㎿)급 APR1400 노형이다. 아랍 지역 최초 상업용 원자력발전소이자 최대 청정전력원으로 꼽히고 있다.

한전과 UAE원자력공사(ENEC)의 합작투자로 설립된 UAE원전 운영사에 따르면 UAE 바라카원전 4호기는 이날 최초임계 도달에 성공했다.

임계는 원자로 내에서 핵분열 연쇄 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것을 뜻한다. 최초임계 도달은 원자로가 처음으로 안전하게 운영을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UAE원전 운영사는 지난해 11월 UAE 원자력규제기관(FANR)으로부터 4호기 운영 허가를 취득한 데 이어 12월 연료 장전을 마쳤다.

이후 한전을 비롯한 팀코리아의 지원을 토대로 1∼3호기에 이어 4호기도 전력 생산 준비를 완료해 원자력발전소의 본격 운영 단계에 진입했다.

이번 4호기 최초 임계를 계기로 총 5천600㎿에 이르는 바라카원전 전체 1∼4호기의 상업운전 가능성이 높아졌다.

바라카원전은 향후 원자로 출력을 단계별로 높이면서 성능시험을 거쳐 올해 중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한전은 바라카원전이 글로벌 에너지 위기 속에서도 UAE의 에너지 안보를 강화하고 지속적인 경제 성장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평가한다.

또 주계약자인 한전을 중심으로 한 팀코리아가 바라카원전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글로벌 원자력 공급망 확대에 기여하고, 국내 원전 사업계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보고 있다.

김동철 한전 사장은 "글로벌 에너지 산업계에서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원전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바라카 원전 사업은 최고의 모범사례로 남을 것"이라며 "4호기 잔여 시운전 공정과 상업운전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