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Support

안경과 똑같이 생긴 VR기기... 일상과 더 가까워진 메타버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1회 작성일 23-01-15 10:19

본문

VR·AR 기기 신제품 쏟아진 CES 2023
둔탁한 헤드셋 대신 안경 형태 늘고
장갑 등 몰입 돕는 주변기기도 진화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막 오른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삼성전자와 파나소닉 사이 명당에 자리 잡은 중국 영상기기 전문업체 TCL의 전시관이 시끌시끌 북적였다. TCL이 전날 자체 행사를 열고 첫 공개한 증강현실(AR) 안경 '레이네오 X2'(RayNeo X2)'가 사람을 끌어모으고 있었다.

빽빽한 인파의 틈 사이로 겨우 마주한 레이네오 X2는 외관상으론 평범한 뿔테 안경처럼 생겼다. 시력에 맞춰 도수를 추가할 수 있는 진짜 안경이지만, 그냥 안경은 할 수 없는 일들을 한다. 대표적인 기능이 실시간 번역. 대화 중인 상대방의 말을 실시간으로 자동 번역해 렌즈에 띄워준다. 바라보는 방향의 지도도 표시해준다. 오토바이나 자전거를 탈 때 네비게이션 용도로 쓰일 수 있는 기능이다.

다만 아쉽게도 이번 전시에선 관람객들이 레이네오 X2를 직접 착용해볼 수는 없다. TCL은 "1분기 안으로 개발자들에게 먼저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CES 2023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5일(현지시간) 중국 TCL 전시관에 전날 TCL이 발표한 증강현실 안경 레이네오 X2의 이미지가 걸려 있다. 이 안경을 쓰면 눈앞에 보이는 것 위에 지도를 띄워준다. 라스베이거스=이서희 특파원

메타버스가 주요 화두 중 하나인 이번 CES에는 혁신적인 가상현실(VR)·AR 기기들이 대거 등장했다. 눈앞에 가상 세계를 펼쳐 보여주는 VR, 실제로 보고 있는 것에 가상 화면을 입혀 보여주는 AR는 실제와 가상을 넘나드는 메타버스 구현에 핵심적 장치들이다. 이날 찾은 메타버스 구역에선 양쪽 눈을 다 덮는 헤드셋 대신 안경처럼 외관이 간소화된 기기들이 많이 보였다. VR·AR가 그만큼 우리 일상과 더 가까워지고 있다는 의미다.

미국 스타트업 앤트리얼리티(Ant Reality)는 VR와 AR를 모두 지원하는 렌즈를 들고 나왔다. 버튼을 누르면 VR·AR가 전환되는 식인데, VR 모드에선 시야가 완전히 검게 차단되고, AR 모드에선 눈앞에 보이는 실제 사물 위에 글씨나 그림 등이 표시된다. 이번 전시에선 렌즈와 버튼을 선으로 연결해 전시했으나, 실제 제품에선 안경 다리에 버튼을 달 것으로 보인다. 앤트리얼리티 관계자는 "대량 생산을 준비 중이며, 가격은 개당 30달러 이하가 될 것 같다"고 했다.

대만 HTC가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공개한 가상현실 헤드셋 신제품 바이브 XR 엘리트. 뒤쪽의 배터리팩을 분리해 안경처럼 착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HTC 소개 영상 캡처

VR 헤드셋 시장의 강자 중 하나인 대만 HTC는 이날 VR 헤드셋 신제품 '바이브 XR 엘리트'(Vive XR Elite)를 공개했는데, 이 제품 역시 '안경 모드'를 지원한다. 스트랩 뒤쪽의 배터리팩을 떼면 안경처럼 양 귀에 걸치는 형태가 돼, 기기 무게가 상당히 줄어든다고 한다.

CES 2023 개막에 앞서 3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리나 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CES 2023 사전 공개(UNVEILED)' 행사에서 각국 미디어 관계자들이 국내 기업인 비햅틱스(bHaptics)의 진동으로 촉감을 전달하는 '택트글러브'와 '택트수트'를 체험해 보고 있다. 연합뉴스

가상세계로의 몰입을 도와주는 주변 기기들도 예년보다 진화했다. 한국 스타트업 비햅틱스(bhaptics)는 진동으로 촉감을 전달하는 장갑과 조끼를 선보였다. 이 장갑과 조끼를 착용하고 권투 게임을 하면, 상대를 때릴 때 장갑이 떨리고, 상대가 내 몸통을 가격할 땐 조끼가 진동해 게임을 더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다.

5일(현지시간) 일본 파나소닉 자회사인 시프트올(Shiftall)의 CES 2023 전시관에 가상현실 안경과 방음형 블루투스 마이크를 착용한 마네킹이 전시돼 있다. 방음형 마이크는 사용자가 내는 목소리가 밖에 안 들리도록 막아준다고 한다. 꼭 이런 걸 써야 할까 싶은 외형이지만, 누군가에겐 유용할 수도 있겠다. 라스베이거스=이서희 특파원

일본 파나소닉 자회사인 시프트올(Shiftall)은 게이머가 다른 사람에게 끼치는 '민폐'까지 고려한 독특한 기기를 내놓았다. 입을 완전히 감싸는 마스크 형태의 방음형 블루투스 마이크인데, VR 게임 중 소리를 질러도 밖으로는 거의 들리지 않는다. 업체 관계자는 "VR 기기를 끼고 게임을 할 때 소리를 지르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그런 상황에서 다른 사람에게 방해가 되지 않으면서 몰입하는 게 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