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Support

바이오·탄소중립·디지털혁신 등에 올해 6조6726억원 투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6회 작성일 23-01-02 06:30

본문

미래 핵심기술 연구개발(R&D)에 올해 총 6조6726억원이 투자된다. 첨단바이오, 탄소중립, 디지털 혁신기술에 총 3조 4000억원이, 차세대 발사체 개발·뇌과학 융합기술·양자기술 개발에 총 429억원이 투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IT) 분야 연구개발사업 종합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확정된 종합시행계획에 따라 신규 사업·과제별 추진일정을 1월 2일자로 공고했다. 3일 온·오프라인 동시 생중계로 진행되는 정부 연구개발사업 부처합동설명회를 통해 구체적인 내용, 과제 공모 시기, 절차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과학·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 예산, 지난해 6조 4161억원 대비 3.9% 확대 

이번 종합시행계획에 따르면 올해 과학기술분야 연구개발에는 5조 2418억원이 투자되며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는 1조 3408억원이 배정됐다. 전년 예산 6조 4161억원과 비교하면 3.9% 확대된 규모다. 

올해 과기정통부는 시스템 반도체, 첨단 바이오에서 전략기술의 초격차를 확보한다. 인공지능(AI) 및 5G·6G 등 디지털 혁신기술 개발과 디지털 혁신기술의 경제·사회 융합 및 확산을 중점 지원한다. 또 누리호 3차 발사와 다목적 실용위성 7호 발사를 성공할 수 있도록 빈틈없이 지원한다.  

올해 새롭게 지정된 미래 핵심기술의 투자 규모는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차세대 치료 원천기술 55억원, 차세대 발사체 개발사업 2조 132억원(2023년 290억원 지원), AI첨단원천유망기술 45억원, 양자센서 71억원 등이다. 

연구기반·인재확보·연구성과 프로세스…연구개발 인프라 개선·강화 

미래기술 선점을 위해 연구 기반 및 역량도 강화한다. 국가 필수전략기술 분야 육성을 위해 혁신연구센터(IRC) 설립에 11억원을 투입한다. 젊은 연구자의 안정적인 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한우물파기 기초연구' 사업을 신설하고 30억원을 지원한다.  

반도체, 우주, AI 등 국가 전략기술 분야 핵심 인재 양성도 실시한다. 과학기술혁신인재양성 547억원, AI핵심인재양성 200억원, AI반도체 고급인재양성사업에 42억원이 투입된다. 국가 플래그십 초고성능컴퓨팅 인프라 고도화에는 184억원이 지원된다. 또 초고성능컴퓨팅 6호기, 저전력 화합물 반도체 개발 파운드리 구축 등 연구에 핵심적인 인프라 확충을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  

현장에서 과학 및 정보통신기술을 확산하기 위한 지원도 확대한다. 태양전지, 탄소 자원화 등 탄소중립 핵심기술을 고도화 하고 지역 주도의 R&D 혁신을 위한 메가 프로젝트를 신규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직접공기포집(DACU) 원천기술 58억원, 지역혁신 메가 프로젝트 76억원, ICT융합 디지털포용기술개발 45억원, 고기능성 소화탄 및 무인 능동진압기술개발 20억원, ICT R&D 혁신바우처 지원 278억원 등이 투입된다.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 연구개발도 강화할 계획이다. ICT융합 디지털포용기술개발을 추진하며 고층건물 화재 진압기술 등 현장의 수요와 연계한 재난대응 연구개발을 신규 추진한다. 시장수요에 기반한 ICT 기업의 신제품·서비스 개발 및 사업화 지원, 유망 ICT 스타트업 성장 지원 등을 통해 디지털 혁신기업 육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연구개발 프로세스도 개선한다. 과학기술분야는 대형 연구시설 사업 추진 검토를 정례화해 기획의 예측가능성을 확보한다. 반기별로 지역 및 연구기관의 대형 연구시설 구축 수요를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기획 및 신규사업 추진 여부를 검토한다. 또한 미래유망기술분야 기획 수요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기획 전문위원 활용을 확대한다.  

IT 분야는 연구개발 성과가 신속한 민간투자·실용화로 이어지도록 과제기획 단계에서 시장수요조사 절차를 신설한다. 기획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획위원 선정위원회를 통해 기획위원을 선발하며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을 구성한다.  

끝으로 초일류 인재확보를 본격화한다. 세계적 수준의 석학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연구자의 성장을 지원하고 해외 우수연구자 유치를 위한 지원도 확대한다. 연구성과가 지역,과 산업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혁신 생태계를 전략화 한다. 연구관리 및 평가 제도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2022년 과기정통부는 PIM 인공지능 반도체,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등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사업을 신규로 착수했고, 독자개발한 발사체인 ‘누리호’ 2차 발사를 성공했으며 ‘다누리호’를 달 궤도에 진입시켜 우주탐사 역량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 핵심기술을 선점하고, 과학 및 정보통신 기술의 현장 확산을 위해 3대 분야 10대 중점투자방향을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